모락산이 나를 유혹한다. 뽀다가족, 그리고 봄



이 사진은 모락산 어느 자락입니다. 마치 문경새재 넘는 길 같지요? 사진을 이렇게 찍어서 그렇지 이 길은 이제 도로포장이 될 겁니다. 새로 도로를 내기 위해 산을 엄청 나게 깎아 이렇게 만들어 놓았더라고요.

개발과 보존사이에서 많이 다투었겠지요. 하지만 언제나 개발 쪽이 승리하게 되나봅니다. 전국 어디를 가도 우리의 산하가 이렇게 잘려지고 파헤쳐지고 있으니 말이죠.

그래도 저는 할말이 없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지진 도로를 달리며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있으니 입이 있어도 무슨 할말이 있겠습니까?

모락산은 의왕시의 중심에 위치해 있는 해발 385m의 산입니다. 모락산 정상에 오르면 의왕시내는 물론 안양, 군포, 과천, 서울이 한눈에 들어온답니다. 아! 문론 저도 아직 안 가봤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가볼 생각입니다.

산은 낮지만 암봉이 연이어 있고 숲이 우거져서 산행하기에 아주 좋다고들 합니다. 전망도 좋아서 북쪽으로 관악산, 동쪽으로 청계산, 백운산, 광교산을 볼 수 있고 서쪽으론 수리산이 보입니다. 북한산, 도봉산, 관악산, 수락산에 이어 다섯 번째로 조망이 좋은 산이라고 하는군요.

다음은 한국의 산하(http://www.koreasanha.net)에 소개된 모락산의 유래와 정보입니다.

근래 발행된 지도에는 모락산(帽洛山) 으로 표기 되어있지만 모락산(慕洛山)이 옳은 이름이라는 주장도 있다.

조선시대 제7대 임금인 세조가 12세기에 등극한 단종을 사사하고 왕위에 오른 것을 목격한 임영대군(1418~1469 세종대왕의 넷째아들)은 왕위도 좋지만 혈족간에 살생까지한 세조에게 반감이 생겨 매일 이산에 올라 옛 중국의 수도인 낙양을 사모하여 소임하였다하여 모락산이라 부르고 있다고 전해진다.

그럴듯한 모락산 이름의 유래는 또 있다. 임진왜란 당시 인근의 백성들이 모두 왜병을 피해 모락산의 한 굴에 피난을 갔다고 한다. 하지만 한 어린이가 빠져 이 아이는 가족을 잃고 울고 있었다. 결국 왜병은 이 아이를 발견하고 굴에 불을 질러 굴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몰살시켰다고 한다. 그때부터 이산은 사람들을 '몰아서 죽였다'는 의미로 모락산이 되었다고 한다.

또 효성이 지극했던 정조는 수원 화산에 있는 자기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 융륭에 일년에 한번씩 성묘를 다녔다. 정조의 능행은 과천의 남태령을 넘어 인덕원에서 잠시 쉬고 난 후 모락산 아래를 지나 1번국도 수원과 의왕 경계의 지지대고개를 넘어 수원으로 들어가는 노정이었다. 그 당시 발간된 원행정례(園行定例)와 전주 이씨 임영대군파 족보에는 한결같이 모락산(慕洛山)으로 되어있다.

모락산에 오르는 코스는 의왕시 내손동 내손천주교회 뒷편, 계원조형예술대 후문, 안양교도소 뒷편 LG아파트쪽에서 출발하는 방법 등 크게 세가지. 모락산 능선을 종주하는 코스는 내손천주교회~LG아파트로 2~3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코스는 계원예술대 후문~LG아파트 코스. 특히 자가용을 이용하는 경우 계원예술대 후문에서 올라가 정상을 밟은뒤 다시 하산하는 것이 좋다(왕복 1시간~1시간30분).


계원예술대 후문에는 10여 곳의 보리밥 전문 집으로 이뤄진 먹거리촌이 있다. 구수한 보리밥과 동동주로 산행의 피로를 씻어버리기에 좋다. LG아파트 뒤 약수터에서 올라가면 정상에 가장 빨리 도달할 수 있는 대신 경사가 다소 있고, 바위를 사다리로 올라가는 코스도 있어 눈길에 다소 위험하다.




덧글

  • 도시애들 2005/04/12 02:25 # 답글

    같이함 가실까요...ㅋㅋㅋ
    이제 시운전을 해보고서리..
  • 뽀다아빠 2005/04/12 12:39 #

    넵^^ 가기 전날 전화 올립지요. 아마 평일날 가게될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026
164
1062291

구글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