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으로 떠나는 뚜벅이 여행1, 기차 타고 출발! 뽀다가족, 그리고 겨울

여행의 사전적 의미는 ‘일이나 유람을 목적으로 다른 고장이나 외국에 가는 일’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집을 떠나 낯선 다른 고장 또는 더 먼 외국으로 나가는 일을 여행이라고 흔히 말하지요.


비슷하지만, 제가 생각하는 여행은 이렇습니다. ‘낯선 곳, 낯선 환경을 돌아보고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이, 또는 환경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는 일’ 이라고 말이죠.


가끔은 편하게 돌아다니기도 하고, 때론 힘들게 돌아다녀보기도 하는 것. 같은 곳을 가더라고 이렇게 다른 방법으로 가보면 전혀 색다른 맛을 갖게 되는데, 힘들게 여행을 하고 나면 집의 소중함을 더 절실히 알게 되지요.


자! 이번엔 뚜벅이 여행이다!

 


오랜만에 배낭에 짐을 꾸렸습니다. 둘째아이(16개월)가 마실 유제품과 내복, 여벌의 겉옷, 그리고 기저귀와 간식 등등을 넣으니, 꽉 차더군요. 배낭을 둘러맨 어께가 묵직합니다. 거기에 절대로 놓칠 수 없는 카메라와 아이를 팔에 안고 길을 나섭니다.


요즘 편리한 세상이라고 말합니다만, 정말 그렇긴 해요. 집에서 열차를 왕복으로 다 예매하고, 열차표도 휴대폰에 넣어 다니니 말이죠. 예전처럼 기차역에 나가서 시간을 알아보고, 좌석을 알아보고 뭐! 이럴 필요가 없어졌으니, 어찌 보면 좋긴 하지만 ‘낭만’ 비슷한 것이 없어져서 좀 아쉽기도 합니다.


안양에서 수원역으로 가는 버스에 올랐습니다.

 


저희가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버스정류장에 도착하지마자 수원역으로 가는 버스에 올랐는데, 다른 승객들은 30분이나 기다렸다면서, 버스 배차시간이 왜 이렇게 늦었냐? 며 기사에게 따지더라고요. (이 운은 오늘 하루 종일 계속됩니다.) 사실, 저희가 탄 버스는 안양에서 오산까지 가는 버스인데, 평일에는 차가 상당히 많이 다니거든요. 하지만, 기사 아저씨 왈! 주말과 공휴일에는 30% 정도 차를 뺀다고 합니다. 그만큼 배차 간격도 넓어지고요. 다른 버스도 거의 그렇다는 군요. 손님이 없어서....


참! 버스에서 딸아이는 잠시 잠을 잤습니다. 정말 다행이지 뭡니까. 40분 정도 걸리는 시간에 칭얼댔다면 저희가 난처했을 텐데 말이죠.


드디어 수원역에 도착했습니다.

 


저희가 탈 새마을호 열차는 13시 36분 부산행 열차입니다.


현재시간 13시 19분. 이제 천천히 승강장으로 내려가면 됩니다. 그런데, 정말 오랜만에 기차여행을 해보네요. 저희는 지금 대전에 갑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버스를 또 타고 계룡산까지 가는 게 최종 목적지고요.


그런데 사실 광명역에서 KTX를 타고 대전까지 가도 되는데, KTX는 너무 빨라서 여행의 맛을 못 느낄 것 같아서 갈 때는 새마을호를 타고, 돌아올 때 KTX를 탈겁니다.


드디어 기차에 올랐습니다.

 


자리하다 딱 차지하고, 즐거워하는 딸아이!

 


오면서 버스에서 낮잠을 잤기 때문에 아이는 계속 오빠에게 매달이고, 엄마에게 매달리고 있습니다. 다행히 칭얼대면서 울지는 않습니다. 저는 혼자 따른 자리에 앉았기에 편하게 가고 있습니다만....


열차가 천안을 지나자 조금씩 딸아이가 지겨워합니다. 할 수 없이 아이들을 모두 데리고 열차카페에 가봤습니다. 열차에 오르면서부터 첫째아이는 열차카페에 가고 싶어 했답니다. 예전에는 판매원이 먹거리를 가지고 객차 사이를 지나 다녔는데, 이제 그런 풍경은 없어졌지요. 이것 참! 점점 사라지는 추억들이 너무 많아집니다.


와! 이것들은~~~


입석을 끊은 사람들은 음료수 혹은 맥주를 사들고 저렇게 바닥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열차카페에는 노래방과 안마시설, 인터넷 등도 즐길 수 있습니다.

 


아이들 과자를 사주고, 그 핑계로 저도 맥주를 하나 샀습니다. 물론, 아내도 한 캔 했지요.


차를 놓고 오니 이런 것은 좋습니다. 낮술의 유혹에도 아무런 문제없이 이렇게 넘어가 줄 수 있으니까요. 이렇게 잠깐 열차카페를 이용하는 사이 기차는 목적지인 대전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1시 36분에 탔는데, 2시 55분 도착이라니, 새마을호가 대전까지 이렇게 빨랐나요?


 


덧글

  • 마언니 2012/01/30 14:19 # 답글

    그리고 보니, 저도 광명역에 꽤 가까우니 기차여행을 다녀와도 되겠네요.
    늘 도전과 할 꺼리들을 생각나게 해주시는 글 읽으면 즐거워집니다.^^
  • 뽀다아빠 네모 2012/01/30 14:30 #

    차를 가지고 광명역에 세워두시고 기차여행가시면 편합니다. 하루 주차요금도 생각보다 비싸지 않아요.

    사실, KTX를 타면 부산까지도 너무 가까운데....저희는 그놈의 요금때문에 부산까지는 못 갔어요. ^^
  • 해우기 2012/01/30 15:38 # 삭제 답글

    와...요즘은 기차에도 저런 모습이 있나요???
    하도 안타다보니.....신기하네요....
  • 뽀다아빠 네모 2012/01/30 16:18 #

    열차카페라고....음식 및 각종 음료, 과자따위를 파는 곳입니다. ^^

    입석으로 가는 분들에겐 참 유익한 곳이라는 생각이...ㅋㅋ
  • 도시애들 2012/01/30 16:02 # 답글

    계룡산을 기차로...제목이 틀렸네요....
    그냥 버스타고 가지 고생을...ㅎㅎㅎ
    근데 기차여행은 강안도...로...ㅋㅋ
  • 뽀다아빠 네모 2012/01/30 16:20 #

    그러고 보니 제목만 보면 이상하네요...
    기차타고 계룡산으로???....ㅋㅋ

    강원도는 너무 시간이 오래 걸려요...
  • 뽀다아빠 네모 2012/01/30 16:28 #

    "기차타고 떠나는 가족 여행, 계룡산 가는 길! " 이라는 처음 제목을
    바꿨습니다. 계속 이어질 내용이므로...
    고맙습니다...도시형님.....

    그런데, 도시형님 블러그에 포스팅 한 글 하나가 사라졌어요...
  • 도시애들 2012/01/30 16:48 #

    맞아요...거 좋으네..
    기차타고 가는여행....하면 솔깃...
    그담에 계룡산.....가는길...하면
    놀래서 ..ㅎㅎㅎㅎㅎ
    와 세종시때문에 계룡에도 기차가..
    하긴 계룡시엔 기차역이 있긴한데...
  • 뽀다아빠 네모 2012/01/30 17:02 #

    계룡역 말씀이신가요?

    집에 올땐 그곳을 이용했는데....계룡산에서 너무 멀더라고요.
  • 택씨 2012/01/30 20:01 # 답글

    새마을호에 카페가 생겼다는 얘길 들었는데... 과연 기차여행을 더욱 즐겁게 만드는 곳이군요.
    KTX가 생기고 새마을호와 무궁화의 연착이 거의 없어졌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아마 시간이 그런 걸 거예요. 예전에도 서울 - 부산간은 4시간 10분 대에 달렸으니...
  • 뽀다아빠 네모 2012/01/31 09:44 #

    아! 그래서 더 빨리 간다고 느꼈나봅니다. ^^

    평일에, 좀 멀리가면서 카페열차에서 시간 좀 보내면 즐거울 것 같았어요. 노래방도 30분에 5천원이니까....노래 좋아하는 사람은 한 시간 정도 놀다보면....ㅋㅋ
  • 2012/01/31 02:3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뽀다아빠 네모 2012/01/31 09:46 #

    앗! KTX에서...그렇습니까?

    저희도 예전 추억을 살려서 기차에서 계란을 먹으려고 준비해 갔는데...워낙 빨리 도착하니까...그럴 시간도 없었다능...^^

    그리고, 님도 좋은 취미가 있다고, 강추 한다고...말씀드리고 싶네요.
  • 보라돌이맘 2012/02/02 19:27 # 답글

    여행중의 최고 여행.. 바로 기차여행이죠.
    적어도 제 기억으로는 그래요.
    지금도 저보고 훌쩍 떠나라면 기차타고 여유로움 즐기면서 새로운 곳을 향해 나아가고 싶고요.
    어릴적(?) 기억에서는 기차도 참 자주 타곤 했는데...
    아이들이 어릴적에는 두 손 꼭 잡고 애들 데리고 가까운 곳으로 기차타고 하루코스로 다녀오기도 자주 했고요.
    한번씩 서울 갈 일 있어서 타 보니...
    KTX가 빠르기는 해도, 자리는 많이 불편한 듯 해요.그렇죠?
    아...천천히 달리던 옛 기차가 아련하게 그립네요.
  • 뽀다아빠 네모 2012/02/03 17:45 #

    제 어릴적 기억엔 기차하면...꽉 들어찬 사람들이 생각납니다. 좌석에 앉아가도 입석이 너무 많으니까 불편했던 기억...

    다음엔 부산에 당일로 다녀오려합니다. KTX 타고 말이죠.

    참. KTX 산천을 탔었는데...자리가 너무 좋아요. 일반 KTX와는 비교가 안되게 넓었어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026
164
1062291

구글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