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은사지 ‘느티나무’에게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뽀다가족과 경주

저희가 감은사지에 도착할 무렵엔 이미, 태양이 조금씩 반대편 산속으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두개의 탑 뒤로 보이는 나지막한 동산은 조금씩 어둠에 묻혀가고 있었죠. 폐사지의 느낌을 절절하게 느끼게 해주는 시간에, 마침 저희가 도착을 했습니다.


그런데 차에서 내리니 바람하나 피할 길 없는 황량한 벌판이 떡하니 버티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끝에서 끝으로 부는 차가운 겨울바람에, 저희는 그대로 노출되어 버렸죠. 할 수 없이 어린아이와 엄마들은 차에서 기다리기로 하고, 사내아이들만 데리고 저와 제 친구는 감은사탑을 자세히 보기 위하여 벌판을 가로질렀습니다.

 


조금씩 어둠이 깔리고 있는 감은사지의 풍경

 


폐사지를 둘러보는 일은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무엇을 봐야하는지, 또 지금은 없는 무엇을 상상하여야하는지 막막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조금은 두렵습니다. 하지만 한번 두 번 계속 보다보면 언젠가는 자신이 생기겠죠?

 


제 친구와 아들의 모습. 탑과 비교해 보세요. 정말 거대하죠.

 


저희처럼 이렇게 불국사에서 다보탑과 석가탑을 보고, 감포로 가는 길에 감은사탑을 본 다면, 이 탑의 느낌이 서로 어떻게 다른지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정교함과 웅장함, 화려함과 소박함, 귀족적인 것과 서민적인 것 등으로 비교가 됩니다.


감은사탑은 정말 웅장하고 거대합니다. 탑 밑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거대한 산과 마주하고 있다는 느낌에 숨이 탁 막힙니다.

 



감은사지 금당터

 


감은사는 문무대왕의 아들인 신문왕이 즉위해 완성한 사찰입니다. 원래 절 이름은 나라를 지킨다는 의미에서 진국사(鎭國寺)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신문왕이 아버지의 호국충정에 감사하는 뜻으로 감은사(感恩寺)로 고쳐 불렀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석탑 뒤에 서서 오랜 세월을 묵묵히 지켜온 느티나무의 모습도 한번 봐줄 만합니다. 수령이 약 450년 되었다는 이 나무는 얼핏 보면 한 그루 같지만 사실은 두 그루의 나무입니다. 사람들이 석탑에만 관심을 가지지만, 사실 이 나무는 이곳에서 감은사지의 역사를 그대로 지켜본 증인일 겁니다.


이렇게 보면 한 그루의 느티나무 같지요?


하지만, 뿌리가 뒤엉킨 두 그루의 느티나무랍니다.

 


자! 이제 문무대왕이 잠들어 계신 동해바다를 보러 갈 차례입니다. 아침부터 시작된 경주답사, 오늘 일정의 마지막이지요. 오랫동안 차에서 기다려준 아내와 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문무대왕릉쪽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이곳은 감은사지에서 참으로 가깝습니다. “내가 죽으면 화장하여 동해에 장례하라. 그러면 동해의 호국의 용이 되어 신라를 보호하리라.” 라는 유언에 따라 감포 바다에 묻힌 문무대왕. 우선 주차료 2,000원을 내고 대왕암이 있는 해변 주차장에 차를 세웠습니다. 참고로 문무대왕릉은 사적 제158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경북 경주시 양북면 봉길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바닷가가 오히려 감은사지보다 따뜻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도 모두 차에서 내렸죠. 오랜만에 바닷가에 나온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저희 모두가 바닷가에 섰습니다. 바람은 세기 않았지만, 파도는 높았습니다.


멀리 문무대왕 수중릉이 보이네요.

 


전 예전에도 문무대왕의 유언에 감복한 일이 있습니다. 삼국사기에 나오는 그의 유언은 이렇습니다.


" 나의 유해를 불교식으로 화장해 동해에 장사 지내라. 그리고 나를 위해 큰 무덤을 만들지 말라. 옛날 천하를 다스리던 위력 있는 임금일지라도 끝내는 한 줌의 흙더미로 변하고 마침내는 나무하는 아이들과 목동들이 그 위에서 노래 부르고 여우와 토끼들이 굴을 파는데 죽은 사람의 일에 많은 경비를 들이는 일은 재물만 낭비하는 일이요, 백성들의 수고만 헛되게 하는 일일 뿐, 영혼을 오래도록 고요히 평안하게 하는 일은 못될 것이며, 또한 내가 즐거워하는 일이 아니다" (출처 : 딴지관광청)


이 글을 적는 중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죽음을 들었습니다. 정말 세상을 다 가진 권력자도 세월 앞에는 어쩔 수 없군요. 붙들고 있던 모든 것을 놓고 떠나는 자는 누구를 막론하고, 다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는 게 세상의 이치입니다. 얼마나 많이 붙들고 있었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결국 다 놓고 가는 걸요.



그러고 보면, 문무대왕의 유언이 참 멋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자연으로 돌아가는 길에서도,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녹아있지요.


자! 이제 어둠이 바닷가를 덮고 있습니다. 저희도 서둘러 경주 보문단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깁니다. 숙소에서 저녁을 해먹으려면, 좀 서둘러야겠습니다. 오늘은 아빠들, 음식 솜씨의 진가를 보여줄 것이랍니다.





이글루스 가든 - 여행다니기

덧글

  • 언젠가는 2011/12/20 11:39 # 답글

    감은사지 석탑. 중고시절 국사책에서만 보고 아직 실제 보지는 못했는데, 저런 풍경에 있었군요..
    폐사지라서 그런가 석탑이 쓸쓸해보이네요.
  • 뽀다아빠 네모 2011/12/20 11:57 #

    폐사지의 맛이 바로 그런 것이라고 하더군요. 적막함, 쓸쓸함....그것을 진정으로 느끼려면 공부를 많이 해야할 것 같아요...ㅋㅋ
  • 도시애들 2011/12/20 12:18 # 답글

    아니 그럼 능엔 안가따 와따구요..ㅎㅎ
    암튼 코스는 전부 똑같군요..단지...
    다시 경주 로 돌아가는것 깢...
  • 뽀다아빠 네모 2011/12/20 13:02 #

    경주 시내쪽은 완전히 배제...ㅋㅋ

    경주 일정은 여기서 끝입니다...또 다음에 와서 볼 것을 남겨둬야죠....^^
  • 해우기 2011/12/21 17:11 # 삭제 답글

    엥..그러고보니..몇차례나 갔어도...이 친구는 담아본적이 없네요....
    이런.....ㅜ
  • 뽀다아빠 네모 2011/12/22 09:13 #

    저도 그동안 눈여겨 안봤는데, 이번에 보니까 두 그루인게 신기했어요...
  • 택씨 2011/12/21 17:57 # 답글

    음... 저도 느티나무는 한번도 담아본 적이 없군요;; 다음에 가면 꼭 사진을!
    감은사지 석탑은 석가탑이랑 비슷하지만 규모가 커서 탑의 안쪽에 자갈을 채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뱀이 자주 출몰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 뽀다아빠 네모 2011/12/22 09:14 #

    정말 규모면에서는 엄청난 차이가 있죠!

    그런데, 탑에 그런 비밀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026
164
1062291

구글애드센스